Graphic


굳으면 전해 주어야지Once it sets, I'll pass it on2023


은색은 쑥의 뒷면Silver is the backside of mugwort2022


hey 2016

Identity


헤테로포니Heterophony2020

Exhibition


사투리는 못 참지!
함경도 사투리, 윤동주, 봄 (1936)
Dialect, Can’t Resist!
Hamgyong Province Dialect, Yun Dong-ju, Spring (1936)
2024



장소
국립한글박물관
Location
Nationl Hangeul Museum


스트레스드 디저트
김희애 개인전
Stressed Desserts
Fhuiae Kim Solo Exhibition
2022



전시공간 리:플랫에서 2022년 10월 14일부터 11월 5일까지 김희애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스트레스드 디저트(Stressed Desserts)》가 열립니다. 이번 전시는 요즘의 카페 문화를 그래픽 디자인으로 풀어낸 작업을 바탕으로 카페라는 친숙한 공간을 통해 오늘날 우리 삶의 모습을 되돌아보도록 유도합니다.
      김희애 작가는 그간 그래픽 노블 시리즈인 『Bottle Nose Dolphin Hotel』, 『Yellow Colored Allergy』, 『Uneven Noon』 등에서 가상 혹은 현실의 특정 공간을 상정하고 그곳과 연계된 내용을 시각화하는 작업을 펼쳐왔습니다. 이번 《스트레스드 디저트》 에서는 ‘카페’에 주목하여, 그곳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티프로 한국식 카페의 성격을 표현합니다. 유럽의 티타임 또는 일본의 킷사텐, 다도 문화 등을 연상시키는 케이크, 성냥, 테이블보, 커피잔 자국 등의 형상이 한 화면 안에 병렬적으로 등장하는 모습은 다양한 국가의 카페 문화를 단시간에 마구 받아들여 형성된 우리나라 카페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동시대 문화를 해석하는 매개로 카페 공간을 선택한 김희애 작가는 회문(回文, Palindrome) 형식을 띠는 “Stressed Desserts”를 가상의 카페 이름으로 명명하면서 카페를 향유하는 젊은 세대의 특성을 다시금 시사합니다. 회문은 ‘토마토’, ‘level’, ‘다시 합창합시다’, ‘no lemon, no melon’ 등 순서대로 읽어도 또 역순으로 읽어도 같은 말이 되는 단어나 글귀를 칭하는데 작가는 반복되는 삶에서 벗어날 길이 없어 두려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규칙에서 안락함을 찾는 현대인의 양가적인 감정을 회문에 빗대어 표현할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전시 명이자 가상의 카페 공간인 “Stressed Desserts”는 자극적인 단맛으로 당장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급급한 젊은 세대에 대한 은유 같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힘들어 잠깐 주저앉았을 때 다시 일어설 기운을 북돋아 주는 달콤한 디저트 한 조각처럼 읽히기도 합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어딘가에 있을 법한 이 가상의 카페를 각자의 방식으로 상상하면서 잠시나마 커피 한 잔의 여유를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Fhuiae Kim has been working by assuming a specific space in virtual or real life and visualizing the contents related to it. In this exhibition, she tells various stories about cafe culture these days in graphic design.
Today, cafes mean more than just drinking coffee. For us, who are restricted in many parts of our daily lives due to the pandemic, cafes are also a way out of our stuffy daily lives for a while. The traces of desserts or someone's coffee cup in the work appear with motifs such as plants reminiscent of tropical regions or snow-covered mountains, reminding us of a cafe with an exotic interior. The artist assumes a virtual cafe called Stressed Desserts by combining image fragments that can be found in recent cafes.
       Stressed Desserts, the name of the cafe and the exhibition name, is the same message front and back, and contains the ambivalent feelings of modern people who feel scared and at the same time find comfort in it because they cannot escape from repeated rules. The reason why I feel liberated from the cramped space of everyday life is because even the cafe is only a place where I borrowed the scenery. This construction, like the overlapping of dreams depicted in the film "Inception," is also the way we consume the space of a cafe. Through this exhibition of Stressed Desserts, we hope you can experience the space created by the artist and look back on our daily lives today.

장소
리:플랫
Location
RE:PLAT


파란 마음 하얀 마음, 어린이 노래
의성 의태어, 살아있는 동요 노랫말
Singing the Colors of Children’s Hearts
The Lyrics with Vibrant Expressions

2022



장소
국립한글박물관
Location
Nationl Hangeul Museum


노랫말-선율에 삶을 싣다
짝지어 부르기
Korean Pop Lyrics: Melodies of Life
Dialogue in Song
2020


장소
국립한글박물관
Location
Nationl Hangeul Museum


カニボタン Kani Botan 카니보탄
심우윤 개인전: 모란과 게, 최근 그래픽 디자인 열기
カニボタン Kani Botan 카니보탄
Shim Woo Yoon Solo Show: Peony and Crab, Open Recent Graphic Design
2019



‘카니보탄 Kani Botan’은 심우윤이 음악가로 활동할 때 쓰는 이름으로서, 일본 전통 문양 가운데 하나인 모란으로 게를 표현한 의태(衣態)무늬 ‘蟹牡丹(カニボタン)’을 뜻하는 말입니다.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カニボタン Kani Botan 카니보탄›은 텍스트와 이미지의 구성만으로 ‘카니보탄’이 추구하는 음악 세계를 드러내고자 한, 음악이 없는 음반입니다. ‘カニボタン’과 ‘Kani Botan’과 ‘카니보탄’의 세 가지 타이포그래피 사이에 존재하는 틈, 그리고 12인치 음반만의 독특한 물리적 구조인 재킷, 스파인, 바이닐의 세 종류 공간을 적극적으로 이용한 이미지의 표현은 심우윤을 둘러싼 다채로운 맥락을 엿볼 수 있게 합니다.

12 inch LP, 315 x 315 x 3 mm ‘Kani Botan’ is a pseudonym of Shim Woo Yoon as a musician. It indicates ‘蟹牡丹(カニボタン),’ a mimetic pattern of a crab realized in peony which is one of the traditional Japanese patterns. Kani Botan is a record without music produced for this exhibition. It is comprised only of text and images to demonstrate the musical world that ‘Kani Botan’ wished to realize. The audience is welcome to take a glimpse of the colorful context surrounding Shim Woo Yoon from the images that readily make use of the gap between the typographic expression of ‘カニボタン’, ‘Kani Botan’, and ‘카니보탄’, as well as the three types of spaces — the cover, spine and vinyl — particular to the physical structure of a 12-inch album.

장소
원앤제이 갤러리
LocationOne and J. Gallery


디어 아마존: 인류세
날씨 포스터
Dear Amazon: Anthropocene
Weather Poster
2019



환경운동가이자 시인인 김한민과 디자이너 김희애가 참여해 제작한 20장의 포스터는 기후변화를 둘러싼 전형적인 정치적 담론으로부터 벗어나, 기후변화가 현재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라는 점을 가까이 받아들이도록 합니다. 관객들은 라운지 프로젝트 온라인 플랫폼에서 각각의 포스터를 다운로드 한 후 소장할 수 있고, 자신의 일터나 카페, 학교 식당 등 곳곳에 배포해 이미지들을 널리 유통시킬 수도 있습니다. 관객들의 이러한 직접적인 개입으로 이미지들은 다각적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The 20 posters produced by an environmentalist and a poet Han-min Kim and a designer Fhuiae Kim make us familiar with the reality of climate change, beyond the typical political argument encompassing this issue. The audiences can own the images by downloading each poster from the online platform of the lounge project and spread them among their workplace, restaurants, school cafeteria, and such. The posters can be read from multiple angles as audiences are directly involved in the images.

장소
일민미술관
Location
Ilmin Museum of Art

立春祝


프이치 입춘축FYCH Ipchunchuk2019 ―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 새로운 봄을 맞이하며 길운을 기원하는 입춘축(立春祝) 포스터입니다. 봄이 시작되는 절기 에 문이나 기둥에 붙여 한해의 행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立春大吉 建陽多慶’ means that the beginning of spring brings health, fortune and prosperity to you and your family. Putting up the poster on a door and pillar of homes and shops is a traditional seasonal custom in some Asian cultures.

Dog Days of Summer


워드 샐러드 블루Word Salad Blue2022

『워드 샐러드 블루』는 2015년도에 발간된 책 『Word Salad』의 그래픽 요소가 서로 다른 시스템으로 쌓여 있는 가상 타워를 담고 있습니다. 블루, 페더럴 블루, 블랙 컬러로 이루어진 리소그래피 포스터로 공간에 짙은 푸름을 선사합니다.

Word Salad Blue』 symbolizes the virtual tower, which is piled up with different systems in ‘Word Salad’ graphic components published by Studio FYCH in 2015. The poster with blue, federal blue, and black colors creates a deep ambiance.


도그 데이즈 오브 서머Dog Days of Summer2024

"Dog Days of Summer"는 여름철 가장 더운 시기를 의미하는 표현입니다. 고대 로마 사람 들은 여름의 가장 무더운 날들을 시리우스(Sirius)라는 별이 떠오르는 시기와 연관지어 "개의 날들(Dog Days)"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시리우스는 큰개자리(Canis Major)에서 가장 밝은 별로, 한여름에 태양과 함께 떠오르며 가장 더운 날씨를 상징하게 되었습니다. 
     "Dog Days of Summer" 포스터 시리즈는 무더운 여름날 속에서 찾을 수 있는 즐거움과 아름다움을 담아냅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서 여름의 다양한 매력을 함께 느껴보세요. 

Dog Days of Summer Poster Series "Dog Days of Summer" refers to the hottest period of the summer. This expression originated in ancient Rome, where people associated the most sweltering days of summer with the rising of the star Sirius. Sirius, the brightest star in the constellation Canis Major, would rise alongside the sun during the peak of summer, symbolizing the hottest and most uncomfortable weather. 
      The "Dog Days of Summer" poster series captures not only the challenging aspects of these scorching summer days but also the joy and beauty that can be found within them. Experience the diverse charms of summer under the blazing sun. 

Calendar


프이치 캘린더FYCH Calendar2023 ―

2024년 갑진년(甲辰年) 푸른 용의 해가 밝았습니다. 한해를 상징하는 컬러의 동물이 삶의 길라잡이가 되어 여러분의 밝은 매일 매일을 함께합니다.

In 2024, New Year’s Day of the blue dragon year will start. Animals with colors that symbolize the year guide you on good paths every day.

Book


이루카 호텔 시리즈 3
언이븐 눈
IRUKA HOTEL Series 3
Uneven Noon
2019


‘IRUKA HOTEL’ 그래픽 노블 시리즈의 세 번째이자 마지막 책입니다. 호텔의 2층 창문을 경계로 내부에서 외부 공간을 바라보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Uneven Noon
is the third and the final book of the ‘IRUKA HOTEL’ series. It tells the story of looking the outside space from inside across the window on the second floor in the hotel.


이루카 호텔 시리즈 2
옐로우 컬러드 알러지
IRUKA HOTEL Series 2
Yellow Colored Allergy
2017


Bottle Nose Dolphin Hotel』에 이어 ‘IRUKA HOTEL’에서 벌어지는 두 번째 이야기 『Yellow Colored Allergy』. 에로스의 감각적 찬란함에 관한 이야기로, 호텔의 수영장에서 일어나는 작은 에피소드를 담고 있습니다.

Yellow Colored Allergy
is the second story of following Bottle Nose Dolphin Hotel. The story of erotic sensual brilliance is a small episode in the hotel’s swimming pool.

Writing by Printed Matter, Inc.

Bright flushes of color expand across the cream-colored pages in Fhuiae Kim’s Yellow Colored Allergy. The imagery bears a retro feel with its emphasis on geometric shapes and patterns, and illustrates a story of sensual brilliance that takes place in a hotel’s swimming pool. Whereas the text is written in Korean, the evocative nature of the drawings manages to convey a narrative independent of the writing, making for a trans-literary experience compressed into a pocket-sized edition.


이루카 호텔 시리즈 1
보틀 노우즈 돌핀 호텔
IRUKA HOTEL Series 1 
Bottle Nose Dolphin Hotel
2016


‘IRUKA HOTEL’ 그래픽 노블 시리즈의 첫 번째 책입니다. ‘IRUKA HOTEL’은 혼자서만 목격할 수 있는 일들이 벌어지는 공간입니다. 이곳에서 벌어지는 첫 번째 이야기인 『bottle nose dolphin hotel』은 호텔의 한 방에 머물고 있는 네 명의 아이들이 무심코 만들어내는 반복되는 사건입니다. 이야기는 무한한 루핑(looping) 속에 갇히고 결말은 끝없이 반복됩니다.

IRUKA HOTEL
is a space where things can be witnessed alone. The first story, Bottle Nose Dolphin Hotel, is a recurring event that four children staying in a hotel room inadvertently create. The story is stuck in an endless loop, and the ending endlessly repeats itself.

Writing by Printed Matter, Inc.

Bottle Nose Dolphin Hotel is a graphically refined and sleek edition that merges visual and textual material to tell a story. By playing with narrative elements of repetition and narrator-reader tension, Fhuiae Kim creates a brief but impactful tale that bears stylistic similarities to the work of Borges. A boy is trapped in a never-ending nightmare in which he watches his cousins get swept away by a tidal wave, whereby release from the events is granted only by the reader’s decision to create a new narrative. Supplementing the writing is simple and textural drawings rendered in a deep blue.


파수꾼The Catcher2018

밴드 공중그늘의 디지털 싱글 ‘파수꾼’을 시각화한 그래픽 작업과 가사가 담긴 북클렛입니다. 200권 에디션으로 제작되어 ‘파수꾼’ 음원 1곡과 데모 앨범 음원 6곡 다운로드 코드 포함하고 있습니다.

The book contains graphic work and lyrics of the visualized digital single ‘The Catcher’ by GongJoongGeuNeul. ‘The Catcher’ + 6 other songs on the demo album with the download code. Limited edition of 200 copies.


워드 샐러드Word Salad2015

‘워드 샐러드’는 문법적으로 맞지 않거나 말의 뜻에 집중하지 않고 운율에 집중한 단어들을 나열하는 언어 방식인 ‘Word Salad’라는 개념으로부터 착안하여, 글과 그림이 상징과 내용을 가진 것이 아닌 하나의 오브제로서 시각적 유희를 즐길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Word Salad’ is a form of communication for mentally debilitated people. They tend to deliver a jumble of words instead of sentences with grammatical clarity. With varying cadences and rhythm, the way these people speak and express defies all linguistic conventions. Regarding this aspect, I wanted to suggest a form of a picture book. This picture book will be a disordered array of words and images.